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574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43362 [야구]  6월 26일자 kbo등말소.jpg  (1) 스샷첨부 취권vs당랑권 19:39 0 94
43361 [해외야구]  밝은 모습의 박병호  (1) 스카이큐브 18:23 1 279
43360 [야구]  한화 비야누에바는 또 빠지네요;;;  (3) 키르히 18:10 1 241
43359 [야구]  최훈 카툰 "어제 프로야구 (2017.06.25)"  참된자아 17:04 0 192
43358 [야구]  [2018 신인 1차지명] 넥센, 최대어 안우진 지명…우완 파이어볼러 득세  (2) 글로벌포스 16:56 0 161
43357 [야구]  2017년 6월 26일 창원 마산 신축야구장 공정사진  (1) 글로벌포스 16:55 1 149
43356 [야구]  서재응 편파중계 이건 그냥 넘어갈 문제가 아님... ㅂㄷㅂㄷ  (6) 스샷첨부 카우보이개밥 16:27 1 508
43355 [농구]  노비츠키의 헌신, 댈러스 리빌딩에 박차를 가하다 ..  yohji 15:45 0 128
43354 [야구]  '두산 비상' 민병헌-양의지, 재검진 결과 골절 발견  (11) 취권vs당랑권 15:44 3 325
43353 [농구]  클리블랜드, 러브·폴 조지 포함한 3각 트레이드 논의 중 ..  yohji 15:42 0 138
43352 [해외야구]  오승환은 세이브도 아닌데 나왔네...  (3) 락매냐 15:11 1 301
43351 [축구]  수호신이지만 이번시즌 서울 어떤 영입을 해도 반등 불가 ㅠㅠ  (2) 안녕디지몬1 13:19 0 212
43350 [해외야구]  신수형님 올해 별탈없으면 3.0은 가뿐하겠네요  (3) 맹수짱 12:40 1 409
43349 [야구]  최훈 카툰 "지난주 프로야구"  (3) 스샷첨부 참된자아 12:20 3 452
43348 [기타]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  인터스 12:07 0 108
43347 [기타]  여자골프 랭킹 5/10 톱10중5명  상숙달림이 11:47 0 154
43346 [야구]  sk.. 잘하네요 ㅋ  (5) 열혈우림 11:21 0 242
43345 [야구]  이번시즌 상반기 반전은 스크의 3위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11) 카우보이개밥 10:26 1 255
43344 [해외야구]  MLB 의 흔한 재활  (3) 징징현아™ 09:47 1 654
43343 [해외야구]  젠슨 올시즌 첫1볼넷 아쉽네요 ㅠ  (2) 맹수짱 09:36 0 201
43342 [해외야구]  저지도 저진데 밸린저 또 멀티홈런이네요  (5) 맹수짱 09:11 1 304
43341 [해외야구]  추신수 홈런 커리어하이 쓸듯  (2) 소녀헌터 08:08 0 695
43340 [기타]  WWE 빈스 맥맨 회장, 헐크 호건 복귀 원한다/WWE 여성 레슬러& 임팩트 레슬링 (구 TNA) 레슬러 커플 결별?/샤킬 오닐, Slammiver…  (1) 글로벌포스 07:28 1 155
43339 [해외야구]  추신수 NYY전 시즌 3호 보살(현지해설+자동재생.avi)  설경구1 06:56 5 717
43338 [해외야구]  추신수 NYY전 시즌 12호 3점홈런(현지해설+자동재생.avi)  (2) 설경구1 06:50 0 619
43337 [해외야구]  오랜만에 역시 커쇼는 커쇼네요.  (1) 공구리님 02:20 0 421
43336 [해외축구]  [06/26] 루나의 이적루머...  (5) 봄의요정루나 02:18 6 404
43335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1) 목인방 00:58 1 213
43334 [야구]  '방출 칼바람' 한화, 베테랑을 향한 예우가 아쉽다 ..  (12) yohji 00:16 2 634
43333 [기타]  6월 26일 경기일정 (MLB)  강무 00:03 0 6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