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589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45728 [해외야구]  오늘 다져스 디트 폭격하네요  락매냐 09:19 0 19
45727 [해외야구]  디트로이트 타자 업튼 홈런치고..  (1) 무지개꽃 09:15 0 35
45726 [기타]  WWE, 셸턴 벤자민 재영입/존 모리슨/CM 펑크  카투니월드 08:18 0 63
45725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목인방 05:43 0 143
45724 [해외야구]  시즌도 이제 끝으로 가고 있는데요.. 우리 선수들 중 반전을..  (4) 나누미 00:20 1 198
45723 [기타]  8월 19일 경기일정 (MLB+KBO)  강무 00:18 0 59
45722 [해외축구]  석현준 프랑스1부리그 트르와 임대유력  (3) 헐버트 00:16 2 192
45721 [해외축구]  [08/19] 루나의 이적루머...  (2) 봄의요정루나 00:04 3 186
45720 [축구]  월드컵 진출을 아직도 희망하시는분들 많겠죠?  (4) 공구리님 00:04 0 216
45719 [야구]  가을인가 봅니다. 박정권 선수...  (1) upekkha 08-18 0 188
45718 [해외축구]  [자막] 맨유 레전드들의 대화(feat.박지성).avi  성진국에이스 08-18 3 306
45717 [야구]  롯데 미친듯..12회초 김동한 역전 2루타 -ㅁ -  (16) 강무 08-18 4 301
45716 [해외야구]  '불쌍한' 김현수, 경기 중 '손가락 욕' 봉변  (2) 흰혹등고래 08-18 1 439
45715 [야구]  한화는 항상 난타전이네, 그나마 이겼기에 다행입니다.  (1) 엘사페라도 08-18 1 118
45714 [야구]  허구연씨 좋아하는분 있으신가여  (8) 우구로 08-18 1 314
45713 [축구]  챌린지 리그 보고 있는데  (2) 필소구트 08-18 0 83
45712 [야구]  죄송한데 왜 기아를 홍어라하는지  (12) 우구로 08-18 1 335
45711 [해외축구]  PSV 레전드 박지성을 추억하다..  성진국에이스 08-18 1 186
45710 [야구]  9회 최준석 동점홈런~!!!!!!!  (2) 림링 08-18 3 229
45709 [야구]  기아가 nc2연승 못하구.. 두산이 2연패 안당했다면.. ㅋ  (4) 열혈우림 08-18 0 192
45708 [야구]  잘 던진 기준이가 불쌍하네요.  (2) 슬픈고백 08-18 0 150
45707 [야구]  양현종은 FA인가요?  (4) whro18 08-18 0 261
45706 [야구]  캬... 벤헤켄엔 최준석...  (3) 드림키드 08-18 0 274
45705 [야구]  8월 18일자 kbo등말소.jpg  (3) 스샷첨부 취권vs당랑권 08-18 3 394
45704 [야구]  오늘 내일 기아는 임시 선발이군요..!  소닉돌 08-18 0 207
45703 [해외야구]  김현수 구장 난입한 관중으로부터 손가락 욕 당해  (3) 참된자아 08-18 1 605
45702 [야구]  [뻘글] 기상청 업무...  MDevil 08-18 1 267
45701 [야구]  최훈 카툰 : 어제 프로야구 ( 2017.08.17 )  (2) 참된자아 08-18 1 356
45700 [해외야구]  올해도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개막 ^^ 대한민국 첫경기는 내일 아침  (2) octhree 08-18 2 143
45699 [해외야구]  오승환은.. 인제 마무리는 힘들것 같네여...  (3) 무사파 08-18 0 7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