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543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5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3
38546 [기타]  WWE 레슬매니아 33 최종 대진표 (양대 브랜드 통합 PPV)  스샷첨부 글로벌포스 15:23 0 21
38545 [기타]  WWE 스맥다운 2017년 3월 마지막주 방송에서 생긴 일  스샷첨부 글로벌포스 15:14 0 34
38544 [기타]  스포츠 이벤트 브랜드 가치 순위  (5) 스샷첨부 참된자아 13:10 2 258
38543 [야구]  '프로듀스 101' 시즌2 101명, 프로야구 개막전 시구  (9) 스샷첨부 참된자아 11:37 0 328
38542 [농구]  털보는 좋은데 베벌리 진짜 싫어하는데 오늘 휴지통 홈콜진짜 대단하네요  (2) ♥사랑니♥ 11:32 0 128
38541 [축구]  이승우의 국대 A팀 합류는 불가능한것인가요?  (9) 내이럴줄알았… 11:04 1 428
38540 [해외야구]  3월 28일 한국 메이저리거들 시범경기 성적  목인방 11:00 0 107
38539 [해외야구]  오승환도 5일만에 등판해서 메츠전 2이닝 2K 무실점  (1) 락매냐 09:22 1 272
38538 [해외야구]  황재균 안타.gif  (4) 스샷첨부 법규형님 08:10 3 697
38537 [야구]  가을 야구 5강, 4강+1  (1) 스샷첨부 상숙달림이 07:25 1 324
38536 [해외야구]  박뱅 스캠 5호 호머.gif  (5) 스샷첨부 법규형님 05:51 6 821
38535 [해외야구]  현진이 넘버4...? ~~~  스샷첨부 상숙달림이 04:35 0 520
38534 [축구]  이란 중국 시리아때의 문제가 계속 지적되는군요...  (6) likkycat 03:10 1 505
38533 [야구]  루머]롯데 새 외국인 투수 닉 에디튼  (3) 스샷첨부 얀쿡선생 02:51 0 381
38532 [축구]  러시아 월드컵 예선  (2) 누이사랑 01:34 1 380
38531 [야구]  2017 KBO 리그 방송사별 하이라이트 진행자 최종 확정  (7) 스샷첨부 글로벌포스 01:13 1 352
38530 [축구]  축구가 이기긴 이겼는데 말들이 많네요.  (13) 공구리님 00:31 1 621
38529 [축구]  기성용선수 경기후 인터뷰.. 좀 화난듯 ㅎ  (15) 강무 00:28 3 1136
38528 [축구]  제가 보기에는 현 한국국대 문제점은  (7) 라온212 00:09 0 527
38527 [축구]  기성용의 빡침.  (7) 후먼 03-28 0 1048
38526 [축구]  옛날 일본축구 보는 느낌,,  (1) 후먼 03-28 0 471
38525 [야구]  선수협 "메리트 부활 요구 사실 아냐…복지 수당 건의"  (6) 스샷첨부 참된자아 03-28 1 432
38524 [축구]  1990년 WC 이후의 대한민국 의 아시아 최종예선  (5) octhree 03-28 1 437
38523 [축구]  결국은 감독을 교체 할 수 밖에 없을겁니다.  (15) ikbkr 03-28 2 819
38522 [축구]  권순태 강백호 빙의  스샷첨부 참된자아 03-28 0 653
38521 [해외축구]  오늘 한국은 기성용 혼자 다 했네요  (9) 붉은심장제라… 03-28 0 759
38520 [축구]  수비수들이 정말 투혼 불사른 경기네요. 구자철 손흥민은  (9) 쿵쿵쿤 03-28 0 478
38519 [축구]  시리아 골대 강타 짤  (1) 스샷첨부 콩쿨스 03-28 0 579
38518 [축구]  실력이 영...  (5) 천마검선 03-28 0 294
38517 [축구]  와.. 한 30년 퇴보한듯 ㅋ  (5) 지붕이 03-28 1 5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