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565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3
41604 [해외야구]  류핸진 불펜에 있네요  (3) 락매냐 12:31 1 165
41603 [해외야구]  핵사스 19삼진 ㅋㅋㅋ  (2) 맹수짱 12:06 0 233
41602 [해외축구]  호날두...탈세혐의...  (3) La벨비 11:52 0 255
41601 [농구]  이번 파이널도 두 팀이 하는군요.  엘사페라도 11:44 0 69
41600 [농구]  예상은 했지만, 완전히 압승을 거두네요  BabyBlue 11:39 0 133
41599 [농구]  [NBA] 한번도 없었던 3년 연속 같은 팀의 파이널 대결을 보겠네요  (4) ♥사랑니♥ 11:18 0 142
41598 [야구]  2017년 스크 가을야구 포기하고 보는게 나을듯 합니다 ㅠㅠ  (2) 카우보이개밥 11:01 0 134
41597 [해외야구]  (0526 디백스전) 테임즈 전 타석 모음  일탈 09:30 0 198
41596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2) 목인방 07:02 0 271
41595 [야구]  삼성 탈꼴지도 가능할듯  (2) 황정음오아예 05:58 0 422
41594 [축구]  FIFA U-20 S.Korea 6일차 경기 하이라이트...  봄의요정루나 04:51 0 158
41593 [해외야구]  류현진에 대해 송재우 위원의 방금 해설..  (3) 나누미 01:25 0 796
41592 [기타]  5월 26일 경기일정(MLB+KBO+U-20)  강무 00:05 0 92
41591 [야구]  삼성은 백업 선수 수준이 너무 낮네요.  (6) Piaget 05-25 0 373
41590 [축구]  2017 U20 월드컵 조별라운드 제2경기 종료 , 각조별 순위 현황  (2) octhree 05-25 3 329
41589 [해외축구]  뉴 네이마르 비니시우스 주니어  성진국에이스 05-25 2 334
41588 [야구]  기아야구 과연 주말 3연전 결과는???  (8) 천재소년깜유… 05-25 2 354
41587 [야구]  두산은 임창용 약먹고 이젠 잘하네..  (5) 영원한소년 05-25 0 462
41586 [야구]  아.. 한점 따라가고 끝나나요?  (2) 유배추도사 05-25 0 214
41585 [야구]  아... 거기서 병살이냐...  (2) 천마검선 05-25 0 202
41584 [야구]  아웃 카운트 하나를 못 잡는 임창용은 이지 한계인 것 같아요.  (11) 플로리나 05-25 0 324
41583 [야구]  김윤동 밥상까지 차려주고 내려가네요.  (16) 영원한소년 05-25 2 338
41582 [야구]  엘지 중간계투는 다들 한강에 가라.  (1) 시즈 05-25 0 202
41581 [야구]  한화야구는 당분간 김출루 보는 재미로 봐야겠네요.  (8) 핑크초롱 05-25 2 391
41580 [야구]  예압~ 빗자루~~~  꾸에에에엑웩 05-25 0 125
41579 [야구]  롯데가 SK 상대로 거의 7년만에 스윕 시리즈를 거뒀습니다  (7) 鐵腕최동원 05-25 0 238
41578 [야구]  엘지 드디어 원 아웃 마저 잡았네요.  (7) 플로리나 05-25 0 217
41577 [야구]  또 연패 하다가.....찬규 나와서......연패 끊는.........  (6) 엘지 05-25 0 185
41576 [야구]  베어스의 백투백 홈런! 갓빤스 쓰리런 동점 홈런 + 김재환 역전 홈런!  (1) 말과시간 05-25 3 255
41575 [야구]  아 진짜 또 약런  (3) 초작 05-25 0 3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