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597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48992 [해외축구]  손흥민...  강무 07:20 0 22
48991 [해외축구]  챔스 조별 리그 EPL ㅎㄷㄷ  붉은이글아이 07:01 0 102
48990 [해외야구]  NLCS 3차전 라인업  (1) 목인방 06:14 1 39
48989 [해외축구]  마리보르 리버풀 -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결과 입니다...  (4)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05:36 1 89
48988 [해외야구]  mlb 포스트시즌은 진행방식이 어떤건가요?  (2) 남de자nic 05:06 0 46
48987 [해외축구]  마리보르 리버풀 - 챔피언스리그 조별 리그 라인업 입니다..  (2)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03:33 1 64
48986 [해외야구]  ALCS 4차전 라인업  목인방 03:12 0 55
48985 [야구]  김준완 선수 수비는 진짜..  (4) 나누미 01:07 2 237
48984 [야구]  금년 두산 망했군요  (6) 꺄릉 10-17 0 541
48983 [축구]  축협의 법인카드 사용행태가 축구계관행이라는 증거  설바우두 10-17 0 238
48982 [야구]  ㅎㅎ 이러다 런동님 매치 되겠네요  (2) 이춘배 10-17 0 210
48981 [야구]  어째 KBO만 빅이닝이 쉽게 나오네..  (2) 나나들이 10-17 0 242
48980 [야구]  nc 올해는 다를까요?  (1) 이카리아 10-17 0 133
48979 [야구]  올해는 달감독이 코시에 갈듯합니다.  (5) 오팀장 10-17 0 222
48978 [축구]  KFA의 조직(퍼옴 축사국)  (1) 헐버트 10-17 1 244
48977 [축구]  박주영 주영신 박썬더 전성기.avi  (4) 성진국에이스 10-17 1 219
48976 [야구]  왠지 느낌이 NC가 올라갈거 같은데  (1) 진짜강백호 10-17 0 228
48975 [야구]  만약 4회말 김준완이 공 못 잡았으면  (2) 파고드는껑충… 10-17 0 294
48974 [야구]  스크럭스는 내년에도 nc에서 뛸듯  (2) 일베충디져라 10-17 0 225
48973 [야구]  그래도 기아는 엔시가 이기는걸 반길듯...  (3) unikaka 10-17 1 306
48972 [야구]  줄때에는 확실하게 주는 두산 클래스 ^^;;;;;;  (1) 스샷첨부 octhree 10-17 0 387
48971 [야구]  매우 어색한 경험이네요  (1) 무적구마 10-17 1 344
48970 [야구]  코인넣어라  초작 10-17 0 190
48969 [야구]  박석민 기분 묘할듯...ㅋㅋㅋㅋ  (6) MESTE 10-17 0 503
48968 [야구]  집중력이 다른 NC선수들..  (2) 아트람보 10-17 2 300
48967 [야구]  NC의 죽은 타격감을 찾아주려는 두산 불펜 ^^  octhree 10-17 0 151
48966 [야구]  두산 보니 롯데 투수진이 잘 했다는 느낌 드네요.  (6) 파고드는껑충… 10-17 1 296
48965 [야구]  엔씨가 올라왔으면 좋겠네요  (7) 정수정 10-17 1 245
48964 [야구]  총력전이란게 뭔지 보여주는 두팀..  아트람보 10-17 0 148
48963 [야구]  팟플 화질은 정말 ㅎㄷㄷ합니다..  (1) 어디있는거니 10-17 0 34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