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523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5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3
37578 [야구]  평가전은 그럭저럭 잘하네요~  (2) 스샷첨부 시간차공격 20:12 0 166
37577 [축구]  우라와레드 vs fc서울  (10) cumi 19:47 1 169
37576 [야구]  올해 자이언츠는 이 친구들만 믿고 갑시다  (1) 스샷첨부 번저강 17:53 2 309
37575 [야구]  WBC 인기가 시들해 졌네요  (8) 스샷첨부 흰혹등고래 16:05 0 580
37574 [기타]  WWE 패스트레인 2017 최종 대진표 (RAW 독점 PPV)  스샷첨부 글로벌포스 14:45 0 104
37573 [기타]  WWE RAW 2017년 2월 마지막주 방송에서 생긴 일  스샷첨부 글로벌포스 14:43 0 121
37572 [해외야구]  산도발은 올해도 망하는건가요..ㅡ.ㅜ  (10) 키스톤 14:39 0 274
37571 [해외야구]  메이저, 다저스 선발은.. 류 제외?  (3) 상숙달림이 13:17 1 353
37570 [레이싱]  F1 2017 바르셀로나 윈터 테스트 첫날 결과  스샷첨부 마제스틸 12:28 2 194
37569 [해외축구]  와 레스터 ㅋㅋ  (5) BabyBlue 11:39 0 610
37568 [야구]  25, 26 평가전 하이라이트  (1) 그까이꺼뭐라… 11:21 0 105
37567 [해외축구]  AT마드리드vs바르셀로나  일십벌 11:05 0 124
37566 [해외야구]  2월 28일 한국 메이저리거들 시범경기 성적입니다.  목인방 10:59 0 126
37565 [해외야구]  류현진, 3월 2일 시범경기 등판 없다… SIM 게임 대체  (4) 스샷첨부 참된자아 09:29 1 440
37564 [해외축구]  EPL 26라운드 순위  (3) 스샷첨부 딜리딩딜리동 09:23 3 308
37563 [해외야구]  추신수 2루타, 김현수 두 경기 연속 안타,박뱅 호무런 오늘도 좋은 출발이네요  (5) 락매냐 09:20 1 335
37562 [기타]  LPGA , 홍콩 HSBC 3/2 ~ 한국선수들 총출동  스샷첨부 상숙달림이 08:59 0 38
37561 [해외축구]  레스터 리버풀 리그경기 결과 입니다...  (21)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06:58 1 451
37560 [기타]  WWE, 명예의 전당 2017 다섯번째 헌액자/TNA, 3명의 레슬러와 결별하다.  (2) 스샷첨부 글로벌포스 06:24 0 171
37559 [해외야구]  현진이 시범경기 출전?  스샷첨부 상숙달림이 06:09 0 231
37558 [기타]  최다빈 발전을 ... 기원합니다. 혹독한 훈련만이 ~~~  스샷첨부 상숙달림이 06:04 0 162
37557 [해외축구]  레스터 리버풀 선발 명단입니다...  (3)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04:14 1 205
37556 [기타]  아이돌팬과 야구팬의 차이점  (3) 스샷첨부 감당할수있겠… 04:07 2 543
37555 [해외야구]  박뱅 스캠 2호 홈런.avi  (4) 스샷첨부 법규형님 04:06 5 590
37554 [야구]  한화 연습경기 8연패?  (3) 강호사나이 02-27 0 480
37553 [해외야구]  ‘무릎 부상’ TEX 해밀턴, 결국 수술대로… 은퇴 가능성도  (4) 스샷첨부 참된자아 02-27 3 614
37552 [격투기]  우리나라에 여성종합격투기 리그가 생긴다네요  (4) 조털링 02-27 0 401
37551 [레이싱]  F1 2017 레드불, 토로 로쏘, 하스 차량공개 사진  (4) 스샷첨부 마제스틸 02-27 3 474
37550 [해외축구]  무리뉴와 왼쪽 풀백  (20) 스샷첨부 딜리딩딜리동 02-27 4 1388
37549 [해외야구]  소니 그레이, 보험 문제로 WBC 참가 불발  (1) 스샷첨부 참된자아 02-27 0 38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