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LAD, 마에다 WBC 출전 불허… 다나카도 불투명

 
글쓴이 : 참된자아 날짜 : 2017-01-12 (목) 10:37 조회 : 435   

[OSEN=김태우 기자] 메이저리그(MLB) 첫 시즌을 무난하게 보낸 마에다 겐타(29·LA 다저스)의 제4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출전이 어려울 전망이다. 소속팀 LA 다저스가 난색을 표하고 있는 가운데 조만간 최종 공문으로 불허를 못박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일본 ‘스포니치아넥스’는 “마에다가 WBC에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12일 보도했다. ‘스포니치아넥스’에 따르면 다저스는 29년 만의 월드시리즈 우승, 지구 5연패를 위해 지난해 팀 내 최다승(16승) 투수인 마에다의 WBC 출전에 난색을 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니치아넥스’는 “마에다가 WBC 출전의 길을 모색하고 있었지만 MLB 관계자에 따르면 가까운 시일 내에 다저스가 일본 대표팀에 차출 거부의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힐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파르한 자이디 다저스 단장은 투수의 차출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을 밝힌 상황이었고 마에다 또한 WBC 출전에 대한 물음에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며 신중한 의사를 드러낸 바 있다.

2013년 3회 대회 당시 3경기에서 2승1패 평균자책점 0.60의 빼어난 성적을 내며 팀의 에이스로 활약했던 마에다였다. 그러나 올해는 소속팀에만 전념할 가능성이 높다. 마에다는 팔꿈치 문제로 기본급보다 인센티브가 훨씬 더 큰 8년짜리 기형 계약을 맺기도 하는 등 다저스는 마에다의 몸 상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시즌 전 열리는 WBC는 아무래도 부담이 되기 마련인 만큼 다저스로서는 부정적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다.

한편 다나카 마사히로(29·뉴욕 양키스) 또한 소속팀이 출전을 거부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져 일본도 비상이 걸렸다. 팀의 에이스로 뽑히는 다나카는 2014년과 2015년 팔꿈치 부상으로 한 시즌을 완주하지 못했던 기억이 있다. 지난해 31경기에서 14승을 거두며 팀 선발진을 이끌었으나 양키스로서는 대회 출전이 껄끄러울 수밖에 없다. 다나카 또한 WBC 출전에 대해 확답을 주지 않았다.

투수 예비 엔트리를 활용해 마에다와 다나카가 결선 라운드에서 뛰는 방법도 생각할 수 있지만 어디까지나 소속팀의 의견이 중요하다. 우에하라 고지(시카고 컵스) 또한 새 소속팀 적응을 이유로 고사 의견을 밝힌 상황. 정상 탈환을 노리는 일본으로서는 썩 상쾌한 출발이 아님은 분명해 보인다.

------------------------------------------------------------------------------------------------

일본도 최상 전력 구상은 힘들어 보이는군요

그래도 오타니가 남아있슴~


Melodies & Memories

헬로헬로1 2017-01-12 (목) 14:35
이번에 한두달전에는 메이저에서 wbc 동참한다고 하더만 ㅋㅋ
엮싀 개설레발이였네
     
       
고수진 2017-01-12 (목) 18:06
안믿었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51234 [격투기]  베우둠 - 코빙턴 사건... 폭행 혐의로 호주 법정에 출두  대왕참치 02:12 0 74
51233 [농구]  잡담- 용병 없이 경기를 하면 프로농구가 아주 재미가 없을까요?  나누미 01:54 0 33
51232 [야구]  합의판정 시즌2 26회 정리 (게스트 : 이호준)  (1) 카투니월드 00:17 1 90
51231 [농구]  이번시즌 팀을 옮긴 세 선수의 과거와 현재  (1) 하나자와사부… 00:14 1 104
51230 [야구]  경우의 수 정리  (4) 반격의첫걸음 11-17 0 243
51229 [야구]  김선신 오늘 굉장히 신났네요 ㅋㅋ  (1) 입술 11-17 0 490
51228 [야구]  한국 일본 대만.. 이렇게 야구하니.. 역시나..  (3) img4 11-17 1 459
51227 [야구]  역시 단기전은 이렇게 해야..  영원한소년 11-17 1 190
51226 [야구]  혹시 셋다 1승 1패 되면?  (9) 진짜강백호 11-17 2 339
51225 [야구]  이렇게 점수를 못 낼 줄이야..  (1) 나나들이 11-17 1 190
51224 [야구]  임기영 선수 수고하셨습니다.  엘사페라도 11-17 0 194
51223 [야구]  선뚱이랑 이강철이 마주보며 흐뭇해하네요 ㅋㅋ  진짜강백호 11-17 0 207
51222 [야구]  근데 오지환이 현실적으로 대표팀에 뽑힐수 있나요?  (19) 겨울아가지마 11-17 1 359
51221 [야구]  대만은 야구가 인기가 없나봐요...  (15) 별이될지율 11-17 1 492
51220 [야구]  아... 허구연 해설님...  (3) 니부타니신카 11-17 1 371
51219 [야구]  어제 기사나 커뮤니티 의견과 말을 보면..  (1) 아트람보 11-17 1 153
51218 [야구]  최원준 선수가 그 선수군요  (1) 림링 11-17 0 281
51217 [야구]  박진형 준비 시켜야 될거 같은데요  고예림 11-17 0 99
51216 [야구]  이번 아시아 야구대회 3팀이서 경기해서 1,2등팀 결승가는건가요?  (6) 열혈우림 11-17 1 255
51215 [해외야구]  일본심판 잘하네..  영원한소년 11-17 0 249
51214 [야구]  임기영 개 황당..  포이에마 11-17 1 407
51213 [야구]  대만 포수 매력있네..  아트람보 11-17 0 192
51212 [야구]  거듭말씀드립니다 만은  (1) 림링 11-17 0 193
51211 [야구]  오늘은 당연히 이길까요?  (1) 겨울아가지마 11-17 0 160
51210 [농구]  2017~18 NBA 초반 디비전 분위기  (1) octhree 11-17 0 157
51209 [야구]  퍼거슨: Sns는 인생의 낭비다  (16) 스샷첨부 하늬나비 11-17 6 804
51208 [기타]  역도가 아주 제대로 약물 파동으로 박살나네요 자칫하면 올림픽 퇴출도 나온다고  (3) 고수진 11-17 2 584
51207 [농구]  하든 , MVP 레이스에 한발짝 앞서가다 !!  (4) octhree 11-17 0 163
51206 [야구]  [오피셜] 삼성, 권오준과 2년간 총액 6억원에 FA 계약  (9) 취권vs당랑권 11-17 3 492
51205 [기타]  '테니스 황제' 페더러, 타이거 우즈 통산 상금 추월  (3) 어디있는거니 11-17 0 23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