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유머/엽기]

'짜장면' 시킨 고아 남매에게 중국집 사모님이 한 '거짓말'

글쓴이 : 흐노니 날짜 : 2017-01-08 (일) 08:07 조회 : 40072
 

resource.jpg \'짜장면\' 시킨 고아 남매에게 중국집 사모님이 한 \'거짓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부모님을 잃은 어린 남매에게 짜장면을 챙겨준 어느 중국집 사장님의 사연이 보는 이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짜장면의 슬픈 이야기>라는 제목의 중국집 사장님 사연이 올라와 화제를 모았다.

사연에 따르면 어느날 저녁 무렵 초라한 행색의 한 여자아이가 어린 두 동생들 손을 꼭 잡고 중국집에 들어왔다.

아이들은 잠시 쭈뼛쭈뼛하게 서있다가 주방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자리를 잡고는 이내 짜장면 두 그릇을 주문했다.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 두 동생은 두 그릇만 시킨 언니에게 왜 먹지 않냐고 물었고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았던 언니는 점심에 먹은 것이 체한 것 같다고 동생들에게 '거짓말'했다.

음식이 나오기만을 기다리던 둘째가 "엄마, 아빠가 있었으면 얼마나 좋을까. 저렇게 같이 저녁도 먹고…"라고 말하자 언니는 아무런 말을 잇지 못한 채 고개를 숙였다.

이를 옆에서 지켜보고 있던 중국집 사모님은 아이들에게 다가가 자신을 '돌아가신 엄마의 친구'라고 소개한 뒤 짜장면 세 그릇과 탕수육 한 접시를 내려놓았다.

22.jpg \'짜장면\' 시킨 고아 남매에게 중국집 사모님이 한 \'거짓말\'

아이들은 영문도 모른 채 아주머니가 내놓은 음식을 먹으면서 연신 고맙다고 머리를 조아렸다. 이에 사모님은 "너희들이 너무 어려서 기억이 안나겠지만 아줌마는 돌아가신 너희 엄마랑 친하게 지냈다"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아이들은 허기진 배를 채우느라 정신없었고,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사모님은 "언제든 짜장면이 먹고 싶으면 놀러 오라"는 말과 함께 아이들을 돌려보냈다.

중국집 사장인 남편은 아내에게 "누구집 아이들이냐"고 묻자 그제야 "사실 모르는 애들"이라며 "엄마, 아빠없는 아이들이라서 음식을 그냥 주면 상처받을지도 몰라 원래 아는 사이인 것처럼 행동했다"고 말했다.

'배려'라고 생각했던 작은 선행이 오히려 아이들에게는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던 것이다.

사실 주목을 받고 있는 '사모님의 짜장면' 이야기는 몇 해 전 처음 소개된 이후 큰 감동을 일으켰던 사연이다.

요즘처럼 각박해진 세상에서 중국집 사장님 아내의 '거짓말'이 최근 다시금 재조명 받고 있는 것은 그만큼 우리 사회가 인색해졌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반증인지도 모른다.

짜장면 한 그릇에 담긴 사장님 아내의 따뜻한 배려처럼 서로에 대해 관심을 갖고 귀 기울일 때 세상 살맛 나지 않을까.


봄봄이v 2017-01-13 (금) 19:21
먹고 싶으면 오라고 말하면 오기 힘드니깐 무조건 언제 몇시까지 오라고 말하는 것도 좋을듯.. 사장님 참 멋지네요 저 짜장면집 가서 팔아주고 싶네요 ^^
아★무 2017-01-14 (토) 11:53
멋져요
떡킹 2017-01-14 (토) 22:34
시팍 나는 저런 보살이 되지 못할꺼야....
세븐나이츠 2017-01-15 (일) 01:34
멋진 사장님, 사모님 이시네요
저런 가계 잘됬으면 좋겠어요 ^^
아프로디테사… 2017-01-16 (월) 00:11
저 짜장면 집, 흥해라!!!
후치 2017-01-19 (목) 17:03
아 눈물나네 ㅜㅜ
baldiz 2017-01-19 (목) 17:13
아직 살만한 세상
똥폼 2017-01-20 (금) 19:50
아... 나이가 들었나. 안구에 습기가 멈추지 않네...
포사다 2017-01-20 (금) 20:07
오 정말 훈훈한 사연입니다.
중국집 사모님 정말 멋진 분이네요 ㅎㅎㅎㅎ
로대이 2017-01-20 (금) 20:52
천사분이시군요
깡그리 2017-01-21 (토) 08:55
아침부터 눈물바람하게 하시다니 밉소야 ㅠㅠ
울지 2017-01-21 (토) 10:43
나이가 들어가는게 느껴지는게 예전에는 나도 저렇게 살아야겠다라고 웃음지었을 글인데,
이제는 눈가가 먼저 촉촉해지내요.
예전에 어머님께서 아버지 드라마보면서 눈물흘린다고 놀리던게 생각나네요.... ^^
가우울드 2017-01-21 (토) 17:49
닭깎끼 마사오놈 귀태년은 저런 애들 입에 들어가는 밥 빼앗아 지년놈들 배불리고 성형수술한 년놈들 ㅡㅡ;
투미소 2017-01-22 (일) 02:15
컴본체에서 먼지가 나오는건가 눈이아프네요 눈좀 닦아야겠어요
어머니는 짜장면이 싫다고하셨어 이거생각나면서 확 올라왔네요ㅠ
띠용Eldyd 2017-01-22 (일) 08:52
짜장면 먹고픈데 여긴 파는
곳도 배달도 안되는 오지.. 어흑!!
짬뽕도 먹고 시프!!!!
키위는골드키… 2017-01-23 (월) 00:31
우동한그릇?
비끼라 2017-01-23 (월) 23:27
정말 나이를 먹긴 먹은건가보네..이런 뉴스를 보면 눈시울이 붉어지는게...
짝꿍1234 2017-01-28 (토) 13:17
눈물나네요...ㅠㅠ
절대불가 2017-01-30 (월) 02:09
여기 어디에요 짜장면 시켜먹고싶네요
단풍잎 2017-02-03 (금) 15:42
감동의 눈물이 나네요 ㅠ 감사합니다.
몽키D이토 2017-02-03 (금) 22:12
크하...ㅠㅠㅠ
nileelee 2017-02-03 (금) 22:53
최순실 년은 지 배가 터질때까지 쳐먹던데
동백 2017-02-05 (일) 14:27
감동적이다 아직까지 살만한 세상인가보네요
누제 2017-02-06 (월) 11:21
감동적이네요 눈물이 핑도네요 휴
가누 2017-02-07 (화) 23:58
판춘 문예 대상작...
처음  1  2
   

인기게시판  | ↑추천순정렬 | ↑조회순정렬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이토렌트 11-20 13
11195  [연예인] 바바 후미카 (후방주의) (17) 스샷첨부 세가 21:33 10603 3
11194  [유머/엽기] 공익이 말해주는 소년원 .jpg (70) 스샷첨부 시티은행 19:24 21541 6
11193  [유머/엽기] 서장훈의 재능기부 .jpg (49) 스샷첨부 M13A1Rx4 17:19 22771 9
11192  [회원게시판] 청소하다 찾은 유물 1.44 MB ......... (48) 스샷첨부 영길사마 16:32 10879 8
11191  [유머/엽기] 돈에 미친 남자 (10) 스샷첨부 김이토 15:05 25453 33
11190  [유머/엽기] 네덜란드의 신기한 마을 .jpg (41) 스샷첨부 시티은행 14:28 24185 33
11189  [회원게시판] 박사모 때문에 개판된 편의점.. (40) 스샷첨부 김윤이 13:32 11711 28
11188  [유머/엽기] {스압주의} 예쁜 우리말들.gif (63) 스샷첨부 馬羅島 13:03 22529 24
11187  [연예인] 목장에서 알바하다 캐스팅된 일본 모델겸배우 (43) 스샷첨부 야마히코 12:50 16915 10
11186  [유머/엽기] 김연아가 광고 퀸이 될 수 밖에 없었던 이유 (50) 스샷첨부 無答 12:48 23561 8
11185  [연예인] 더 이상 벗을 게 없는 댄스팀 (39) 스샷첨부 감당할수있겠… 12:44 28107 6
11184  [연예인] 차오루의 질투 (28) 스샷첨부 8블리즈♡ 12:43 17638 6
11183  [연예인] 탕웨이 인생샷 (12) 스샷첨부 감당할수있겠… 12:43 17242 7
11182  [유머/엽기] 일본여행 방사능 걱정하지 마세요..jpg (68) 스샷첨부 포토샵 12:43 25262 5
11181  [유머/엽기] 황제의 마인드 (25) 스샷첨부 김이토 12:41 23835 3
11180  [회원게시판] 펌자료) 손연재 정리 .jpg (31) 스샷첨부 천마신공 12:13 6749 13
11179  [유머/엽기] 알바가 저를 신고했네요 (104) 스샷첨부 gagharv 11:13 22946 5
11178  [취미생활] 첫 집 꾸미기가 취미인 30대 남자입니다. (16) 스샷첨부 포토샵 08:50 6902 29
11177  [유머/엽기] 한국 복싱계의 현실 (46) 스샷첨부 김이토 07:51 23446 19
11176  [회원게시판] 민주당이 버니샌더스를 버린 이유 (92) 스샷첨부 핏자헛 05:06 8380 9
11175  [유머/엽기] 베스트에 생리이야기가 나와서 모 기업에서 실제 있었던 일.....txt (61) 용한돌팔이 03:25 22760 15
11174  [회원게시판] 일본의 오징어회 클라쓰 (52) 스샷첨부 하늘높이 02-18 17246 12
11173  [유머/엽기] 장인.gif (70) 스샷첨부 호해산인 02-18 26176 13
11172  [유머/엽기] 내친구보거스 윤서인 정의구현.jpg (60) 스샷첨부 서울팽 02-18 24166 21
11171  [회원게시판] 삼성 이재용 10조원 갈취 (19) 스샷첨부 아스달 02-18 12837 13
11170  [취미생활] 스타2 유닛 바퀴를 만들어보았습니다~ (16) 스샷첨부 3년본다영어… 02-18 7902 22
11169  [회원게시판] 한국 손님을 안받는 이유 (79) 스샷첨부 영길사마 02-18 15470 19
11168  [회원게시판] 군대서 귀가조치당했습니다 ㅠㅠ (65) 군다하르 02-18 19290 7
11167  [유머/엽기] '딸같아서 그랬다'의 올바른 예 .jpg (42) 스샷첨부 시티은행 02-18 29595 93
11166  [회원게시판] 비인기 걸그룹 비인기 멤버의 서러움 (55) 감당할수있겠… 02-18 21762 9
11165  [컴퓨터] 윈도우10 기본 어플 삭제 프로그램~ (29) 징징현아™ 02-18 8057 44
11164  [유머/엽기] 여직원 1/4이 같은날 생리터져 빡친 인사본부장.jpg (157) 스샷첨부 노랑노을 02-18 28419 28
11163  [유익한정보] 자취하는 사람 75만원 돌려받는 방법 (41) 스샷첨부 enigma 02-18 14498 28
11162  [연예인] 오늘자 김연아 몸매 (28) 스샷첨부 숲속왕자 02-18 20509 14
11161  [유머/엽기] 세탁기가 고장난 양키성님 (65) 찌찌매니져 02-18 25596 25
11160  [회원게시판] 잘생긴 남자만 보면 못 참는 여자 리포터 (32) 스샷첨부 감당할수있겠… 02-17 19866 14
11159  [회원게시판] 초섹시 미녀를 더킹에서 보았어요 ㅎ ㄷ ㄷ (33) 스샷첨부 된장우유 02-17 22474 14
11158  [회원게시판] 선깽판 후구걸.jpg (23) 스샷첨부 진지잡수셨어… 02-17 16572 14
11157  [취미생활] 1/100 네오그레이드 크샤트리아 하체 완성 (15) 스샷첨부 모옹모옹ω 02-17 7782 12
11156  [유머/엽기] 아시아인이 서양에 가서 살다보면 겪는 일 .jpg (26) 스샷첨부 천마신공 02-17 27993 1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0